(주)에코리프로덕션서비스
미디어센터
Media Center
> 미디어센터 > 뉴스
뉴스
고객님과 함께하는 (주)에코리프로덕션서비스가 되겠습니다.
 
작성일 : 15-11-25 09:02
한·중·일,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협력 강화
 글쓴이 : 에코리프로덕션
조회 : 3,222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한·중·일 환경 분야 전문가들이  18일부터 20일까지 인천광역시 송도에서 열린 ‘제18차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한·중·일 전문가회의’에서 미세먼지(PM10, PM2.5)와 오존(O3) 등에 대한 공동 연구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 3국 전문가 : 한국(환경부 등 16인), 중국(환경보호부 등 9인), 일본(환경성 등 6인) 

한·중·일 3국 전문가 회의는 1995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된  ‘동북아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사업(LTP Project)’의 일환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이번 회의에는 공동조사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러시아와 몽골도 참관인 자격으로 참가했다.

※ LTP : Long-Range Transboundary Air Pollutants in Northeast Asia

이번 회의 결과, 3국 전문가는 2016년에 수행할 3국 공동연구의 연구범위를 확대해 대기오염물질 측정항목, 측정지점, 모델링 대상 기간을 늘리기로 합의했다.

대기오염물질 측정지점은 각국이 1개소씩 추가하기로 하고, 한국은 고산, 강화, 태안 등 3개소에서 백령도를 추가하고 중국은 대련(Dalian), 시아먼(Xiamen) 등 2개소에서 토오지섬(Tuoji Island)을 추가한다. 일본은 오끼(Oki), 리쉬리(Rishiri) 2개소에서 대마도(Tsushima)를 추가하기로 했다.  

측정항목의 경우 3국 모두 미세먼지, 오존, 이산화황, 이산화질소를 포함하기로 했다. 특히 미세먼지(PM2.5)의 경우 측정결과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3국이 공동으로 상호 교환 분석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배출원-수용지 영향분석 모델링 기간을 현재의 봄(4월), 여름(7월), 가을(10월), 겨울(1월)의 계절별 분석에서 12개월 전 기간으로 확대하여 정밀하고 상세한 배출원-수용지 관계 모델링 분석을 2016년부터 수행할 예정이다.

※ 3국 공통의 배출원-수용지 영향분석 모델링 수행 기간 및 방법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 합의

아울러 3국은 미세먼지와 오존 등 대기오염물질의 장거리 이동 특성분석을 위해 집중측정 기능을 강화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위해 2016년 4월 15일부터 6월 12일까지 예정된 ‘한·미 협력 국내 대기질 공동조사(KORUS-AQ)’ 캠페인 기간에 3국이 동시에 집중적으로 측정할 계획이다.

※ 집중측정 : 측정기간 동안 다양한 측정항목을 대상으로 시간과 지점을 정해 집중적으로 측정하는 방법

※ KORUS-AQ (KORea and U.S.-Air Quality study): 한-미 협력 국내 대기질 공동조사 캠페인

3국은 그간 ‘동북아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사업’을 통해 도출된 연구결과를 종합해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 보고하기 위하여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보고서(SPM)를 작성하기로 하고, 3국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대책반(TF)을 내년 초까지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에코리프로덕션서비스, 사업자등록번호 : 124-86-78977     
447-210 경기도 오산시 가장산업동로 14-10 E-3 블록          Tel : 031-372-7968          Fax : 031-373-7908          E-mail : ecorepro@naver.com
Copyright Eco Reproduction Service Co., Ltd. All Rights Reserved.